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명품 MC 박경림의 명품 몸매 비결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박경림의 유튜브 채널 '박경림 TV'에는 박경림이 꾸준히 하고 있는 요가를 하는 그림이 그려졌다.

이날 박경림은 "저는 오늘 요가를 하러 왔다.제가 요가를 한 지 한 10년이 됐는데 아무도 안 믿는다. 믿고 싶어하지 않는 것 같아서 10년의 산증인, 요가 선생님을 모셨다"고 말했다.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박경림은 "근데 10년을 했는데 왜 같냐, 그 점에 대해서는요?"라고 물었다. 선생님은 "빚어낸 몸매지 않나. 한땀한땀 장인 정신으로 제가 빚어낸 몸매라 그렇게 말하면 섭섭하다. 워낙 긴장이 많고 신경을 많이 쓰는 일이기 때문에 몸에 긴장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살이 많은 게 아니라 긴장이 많았는데"라고 했다. 박경림은 "지금도 긴장인 거죠?"라고 팔을 만졌고 요가 강사는 "그건 살"이라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박경림은 10년을 해야할 수 있다는 비둘기 자세도 척척 해냈고 균형 감각을 드러내며 나무 자세로 성공했다.

특히 요가를 하는 박경림의 등에 문신이 눈길을 끌었다. 박경림이 2003년부터 2년간 지낸 미국 유학 생활 중 시카고 문신 대회 우승자에게 받은 하트 문신.

앞서 박경림은 "하트 모양으로 미스코리아처럼 띠를 두르고 있다. 아이가 문신을 보고 '엄마 스티커가 왜 안 떨어져?' 한다. 그래서 내가 '스티커를 세게 붙여놨어'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사진=박경림TV 캡처
박경림은 "의사선생님 같은 분이다.제가 아파서 뭉쳐서 너무 통증 느끼고 아플 때마다 테라피 요가로 다 풀어주시고 운동 시켜서 통증에서 벗어나게 해주시는 선생님이시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