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뮤지컬배우 배다해가 지난해를 회상했다.

배다해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작년 요맘때. 대구. 나만 회사 없이 혼자 드레스 들고 기차 타고 대구까지 왔다갔다 씩씩했디"라고 글을 썼다. 사진은 배다해가 숙소의 거울 비친 자신을 찍은 것. 혼자 의상을 들고 대구까지 씩씩하게 오가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청순하고 세련된 분위기는 눈길을 끈다.

배다해는 지난해 11월 페퍼톤스 이장원과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