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서태지


가수 서태지가 20년간 소유하고 있던 서울 논현동 소재 빌딩을 400억에 매각해 300억대 차익을 남겼다.

1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서태지는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9호선 언주역 인근에 있는 보유 빌딩을 387억 원에 매각했다.

이 빌딩은 지하 3층~지상 6층 규모 빌딩으로 차병원 사거리 부근 초역세권으로, 논현로 대로변에 위치해있다. 서태지는 이 빌딩을 2002년 50억 원 가량에 매입했다. 이후 2005년 45억 원을 투자해 신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업계는 2015년 이 빌딩 근처에 언주역이 개통되면서 상권이 발달해 건물의 가치가 급상한 것으로 분석했다.
서태지
서태지
서태지는 매각한 논현동 빌딩 외 종로구 묘동에 지상 10층 건물도 보유 중이다. 지난해에는 신혼집으로 거주하고 있던 평창동 자택과 토지를 매각해 약 70억원을 남겼다.

한편 1992년 서태지와 아이들 '난 알아요'로 데뷔한 서태지는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문화 대통령' 수식어를 얻었다.

2013년 16살 연하 배우 이은성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