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골든차일드의 태그(TAG)가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중단한다.

골든차일드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3일 "태그는 지난 18일 종합병원에 입원해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최초 검사 결과 간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의료진의 지속적인 검사와 치료로 현재는 검사 결과와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태그가 급성간부전으로 위독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울림 측은 "위독한 상태가 아니다"라며 위독설에 강경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울림은 의료진의 권고와 TAG군의 안정이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라 당분간 회복에만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골든차일드의 미국 투어를 비롯한 스케줄은 당분간 8인 체제로 진행된다.

울림은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팬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거듭 죄송하다. 당사는 TAG군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하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골든차일드에게 항상 아낌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골든차일드 멤버 TAG군의 건강 상태와 향후 활동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안내드립니다.

TAG군은 최근 컨디션 난조로 인해 전문의 소견에 따라 지난 18일 오전 종합병원에 입원, 정밀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최초 검사 결과 간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의료진의 지속적인 검사와 치료로 현재는 검사 결과와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됐습니다.

다만 당사는 의료진의 권고와 TAG군의 안정이 우선이라는 판단에 따라 당분간 회복에만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며, 향후 골든차일드의 미국 투어를 비롯한 스케줄은 당분간 8인 체제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은 팬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당사는 TAG군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