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새론./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새론./사진=텐아시아DB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빚은 김새론의 소속사 측이 사과 및 공식 입장을 밝혔다.

19일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먼저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김새론 씨는 자기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김새론 씨는 어제(18일) 채혈 검사 후 귀가 조처 되었으며, 이후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다”라며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며 재차 사과했다.

김새론은 지난 18일 오전 8시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변압기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음주 감지기를 통해 김새론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으나,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원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채혈했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골드메달리스트입니다.

먼저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려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소속 배우 김새론씨의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사고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새론 씨는 자기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또한 김새론 씨는 이로 인해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습니다.

김새론 씨는 어제(18일) 채혈 검사 후 귀가 조처 되었으며, 이후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입니다.

당사 역시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습니다. 이 일로 불편을 겪으신 모든 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소통하며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사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