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허니제이 인스타그램
사진 제공= 허니제이 인스타그램


사진 제공 = 허니제이 인스타그램
사진 제공 = 허니제이 인스타그램
댄서 허니제이가 6년간 탄 차와 작별인사했다.

허니제이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가 꿀차"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연달아 게재했다.

이어 "6년이 넘도록 나랑 같이 다녀줘서 고마워. 덕분에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많은 일을 했는데, 네가 없었다면 못 했을 일이야. 더 좋은 주인 만나서 또 행복하게 해줘. 꿀차를 만난 건 정말 큰 행운이야. 잘 가 고생 많았어. 꿀차를 만나신다면 잘해주세요. 꿀차는 복덩이니까요"라며 사진 속 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허니제이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언니들이 뛴다-마녀 체력 농구부'에 출연 중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