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도빈♥' 정시아, 14살 아들내미 옷 몰래 입고 신난 엄마 "요즘 옷을 안 샀거든" [TEN★]


'백도빈♥' 정시아, 14살 아들내미 옷 몰래 입고 신난 엄마 "요즘 옷을 안 샀거든" [TEN★]
사진=정시아 인스타그램
사진=정시아 인스타그램
배우 정시아가 아들의 옷을 입고 외출에 나섰다.

정시아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누야! 너 후드티가 참 예쁘더라~ 그래서 엄마가 입고 나왔어~ 요즘 옷을 안 샀거든. 아! 농구가방도 너무 이쁘더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정시아는 아들의 후드티를 빌려 입고 외출했다. 후드티에는 반바지와 부츠, 그리고 아들의 농구가방을 매치해 스포티하게 연출했다. 아들의 옷을 빌려입는 엄마 정시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1981년생인 정시아는 백윤식의 아들 백도빈과 2009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2009년생 아들, 2012년생 딸을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