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인생 네 컷 "고전미+ 시크미+ 청순미"


방탄소년단 뷔가 흑백필터 속에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멤버별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SEOUL for ARMY’ 네 컷의 사진과 촬영영상을 공개했다.



네 컷 사진 속에서 뷔는 콘서트 당시 리허설 할 때 착용한 브라운 재킷과 티셔츠에 이마를 드러낸 내추럴한 헤어스타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촬영영상에서 뷔는 특별한 움직임과 포즈 없이 눈빛만으로 압도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아우라를 발산했다.



아치형의 짙은 눈썹과 검은 큰 눈동자, 푸른빛이 돌 정도로 맑은 흰자위, 둥글면서도 날렵한 각도로 이루어진 뷔의 얼굴은 그린 듯 정교한 아름다움을 자랑한다. 강렬하고 다채로운 색상의 유화를 그대로 흑백의 수채화로 옮긴 듯 뷔의 얼굴에는 화려함과 청순미가 동시에 느껴진다. 뷔의 유니크한 아름다움은 단순한 잘생김으로는 불가능한 장르로 고혹적인 매력을 뽐내며 결코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방탄소년단 뷔, 인생 네 컷 "고전미+ 시크미+ 청순미"
전문가 그룹에게 스토리텔링을 가진 서사가 있는 얼굴로 평가받을 정도로 대단한 장점을 지닌 뷔는 움직임 없이 가만히 서 있어도 독보적인 아름다움으로 완벽한 피사체로서의 역할을 한다. 첫 번째, 두 번째 컷에서 카메라를 바라보는 뷔의 얼굴에는 의도적인 권태로움과 나른함과 긴장감이 흘렀다. 누벨바그 영화의 한 장면처럼 예측할 수 없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로운 청춘이 담겨있다.



세 번째 네 번째 사진에서 뷔는 귀여운 장난꾸러기 모습으로 변신해 반전매력을 선사한다. 네 컷을 촬영하는 영상에서 뷔는 손으로 입술을 올리거나 윙크를 하며 큰 동작 없이도 화면을 가득 채웠다. 평소 말 수도 적고 부끄러움 많은 성격이지만 렌즈 앞에서 과감하며 망가지는 것을 전혀 개의치 않아 뷔의 사진은 늘 새롭고 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네 컷을 본 팬들은 “늘 열일하는 유끼미남” “컬러로 촬영했지만 흑백으로 바꾸는 센스 그냥 타고난 천재” “렌즈 앞에서 얼굴로 승부보네” “가만히 있는데도 그림이 되는 아우라” “인생 네컷을 저렇게 쉽게 찍다니” “태형이 걷는 길목마다 포토부스가 있어야해” “태형아 다섯 발자국마다 인생 네 컷, 셀카 안 찍으면 직무유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