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키이스트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박하선이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16일 키이스트는 "박하선으 국내 최초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에 우크라이나 긴급구호를 위한 성금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아동과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긴급구호 캠페인에 함께하게 된 박하선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속적인 도움과 관심이 필요할 거 같아 마음을 보탠다"고 전했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전쟁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아동과 주민들을 위해 식료품과 생필품 등을 구매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박하선은 경북 울진, 강원 삼척 등 산불 피해 이웃 돕기를 위해 성금을 기부하는 데에 이어 이번 우크라이나 긴급구호 기부까지 선한 영향력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