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아, '교복 성 상품화', '명품 가품 착용' 논란
대한민국 성인 남녀 2000명 응답
'짝퉁 논란', "사과했으니 충분"…100명 중 30명대 공감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


유튜버 송지아(프리지아)의 ‘교복 패션 논란’과 ‘짝퉁 논란’을 두고 네티즌들의 의견이 갈린다.

‘교복 성 상품화’, ‘명품 가품 착용’ 논란으로 활동 중단을 선언한 송지아와 관련해 리서치 전문기업 ‘미디어 리얼리서치 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성인 남녀 30% 이상이 “사과했으니 충분하다”고 응답했다.

미디어 리얼리서치 코리아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리서치 애플리케이션 ‘리얼리서치’를 통해 대한민국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송지아의 논란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송지아의 교복 패션이 문제가 된다는 대답은 응답자 중 61.45%로 나타났다. 그 중 교복 패션 논란과 관련해 47.55%의 응답자는 해당 의상을 제재하지 않은 방송사가 잘못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이어 ‘아무런 문제가 없다, 논란의 거리가 되지 못한다’ 32.35%, ‘해당 의상을 준비한 송지아 측의 잘못이다’ 20.10% 순으로 조사됐다.

방송 가품 착용 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 지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64.10%는 “몰랐다”고 응했다. 또한 송지아의 자필 사과문 게재와 관련해 응답자 중 38.30%는 “사과를 했으므로 충분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어 ‘별다른 의견이 없다’ 35.20%, ‘사과문으로는 부족한 문제다’ 26.50% 순으로 응답했다.

앞서 송지아는 지난 12월 18일 넷플릭스 '솔로지옥' 공개 이후 단번에 화제의 인물로 주목받으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화려한 미모에 반하는 쿨한 말투로 눈길을 끌은 송지아는 쏟아지는 방송가 러브콜에 화답하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JTBC '아는 형님' 출연을 확정했다.

그러나 지난 13일 송지아는 JTBC ‘아는 형님’ 촬영 당시 짧은 교복 패션으로 교복 성 상품화 지적을 받은데 이어 이후 방송, 유튜브, SNS 등에서 명품 가품 착용 의혹이 제기돼 '짝퉁' 논란에 휩싸이는 등 구설수에 오르게 됐다.

가품 논란이 커지자 송지아는 지난 17일 개인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남겼고, 김효진 효원 CNC 대표도 직접 해명문을 올리며 논란 진압에 나섰다. 그러나 당초 송지아가 명품 구매 인증 및 리뷰 콘텐츠를 게재하던 뷰티 크리에이터라는 점이 논란을 가중시키면서 활동 중단 선언에도 그를 향한 비난의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편 미디어 리얼리서치 코리아는 모바일 기반의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솔루션 연구 ·개발을 통해 리서치 대중화를 목표로 하는 설문조사 전문기업이다. 맞춤형 설문조사를 통해 전 세계 165개국 4백만 패널을 기반으로 정확한 데이터 및 리워드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층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