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불법 도박을 인정하고 사과했던 가수 김호중이 해당 혐의에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8일 인터넷 불법 사이트를 이용해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고발당했던 김호중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김호중은 2018년 7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 4곳에서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 당한 바 있다.

당시 김호중의 소속사와 법률대리인은 "(김호중이) 과거 오락 삼아 관여했던 스포츠배팅의 경우에도, 3만원, 5만원 등 소액 배팅이 당첨이 되었을 경우 그 돈을 환전하거나 다시 배팅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번에 50만원이란 큰 금액의 배팅은 당시 여력이 안됐을 뿐더러 그러한 배팅에 빠질 만큼 배팅중독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호중이 한 불법도박의 규모와 기간 방식이 지속적이고 광범위 하지는 않았음을 강조했다.
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김호중 역시 불법 도박이 알려진 뒤 팬카페 직접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호중은 "어떠한 이유에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잘못을 인정하고 머리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전에 제가 한 잘못에 대해 스스로 인정하고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시는 팬분들이 있는 만큼, 더욱더 성실하게 노력하며 살겠다"고 약속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