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범 / 사진제공=KBS
이영범 / 사진제공=KBS


배우 이영범이 모 여배우와 불륜으로 결혼 생활이 파탄났다는 '외도 루머'에 입을 열었다. 이영범은 "모 여배우와 바람을 피웠다느니 하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적극 부인하며 루머를 유포한 유튜브와 악성 댓글 등에 경고했다.

이영범은 지난 7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최근에 여배우의 실명을 거론하며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에 떠도는 허무맹랑한 말들에 대해서 분노와 함께 더이상 인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됐다. 모 여배우와 바람을 피웠다느니 하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영범은 "공인으로서 원만한 결혼생활을 유지 못하고 이혼하게 되어 죄송하다. 그 이후 제 결혼생활에 대한 이런저런 보도를 접하고, 하고 싶은 말도 많았지만 최대한 인내하며 개인적으로 회한과 참회의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앞으로 저를 인격살인하는 자들에 대하여는 끝까지 추적하여 강력한 법적조치로 법의 심판을 받도록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영범은 개그우먼 출신 배우 노유정과 1994년 결혼, 2015년에 합의 이혼했다.

노유정은 지난달 29일 무속인이 된 배우 정호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해 이영범과 파혼의 씨앗이 된 여배우가 있다고 고백해 논란이 됐다.

노유정은 "애들 아빠(이영범)의 잘못이 있긴 했지만 그렇게 크진 않았다"며 "그 여자는 지금도 방송을 하고 있다. 언뜻 TV에 나오면 너무 힘들다. 내가 발산하지 못하는 것은 아이들 때문이다. 사과도 전혀 없이 방송에 나오고 있는데 그 사람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기도해도 내가 아직 수련이 덜 됐는지 그게 정말 안 된다"고 말했다.
배우 노유정/ 사진=유튜브 푸하하TV 캡처
배우 노유정/ 사진=유튜브 푸하하TV 캡처
노유정과 정호근은 여배우의 신상정보를 언급했다. 정호근은 "그 사람, 아이가 없고 우리보다 한 살 많지 않냐. 그 사람이랑 과거에 드라마를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노유정은 '심야신당' 이전에도 여러 방송에 출연해 자신이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이영범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털어놓았지만, 배우의 신상을 추측할 수 있는 정보를 밝힌 건 처음이다.

누리꾼은 해당 여배우로 추측되는 이의 SNS나 그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 동영상 댓글에 비난의 메시지를 남겼다. 외도녀 루머에 휩싸인 해당 배우는 누리꾼들의 의혹과 비난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논란과 과한 공격이 계속 되자 이영범이 직접 입을 열게 됐다. 이영범은"경고한다. 저를 음해하고 모욕하고 있는 유튜브채널 개설자 들은 즉시 내려주시기 바란다. 그리고 이에 기반하여 악성댓글을 쓴 사람들은 모두 삭제해 주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두 사람은 1995년 시트콤 'LA 아리랑'에 큰 사랑을 받았으며, 이후로도 '붕어빵', '도전 천곡' 등 예능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이영범은 1982년 MBC 1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으며, 'LA 아리랑', '여우와 솜사탕', '완전한 사랑', '대풍수'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