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인내할 수 없다"
악플러+유튜버에 "삭제해라"
강력한 법적 조치 예고
배우 이영범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배우 이영범 / 사진 = KBS 영상 캡처


배우 이영범이 외도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7일 이영범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2015년 이혼 후 공인으로서 원만한 결혼생활을 유지 못하고 이혼하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시청자 여러분께 드린 바 있다. 그 이후 결혼생활에 대한 이런저런 보도를 접하고, 하고 싶은 말도 많았지만 최대한 인내하며 개인적으로 회한과 참회의 시간을 보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영범은 "최근에 여배우의 실명을 거론하며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에 떠도는 허무맹랑한 말들에 대해서 분노와 함께 더이상 인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됐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모 여배우와 바람을 피웠다느니 하는 그런 사실이 없다"라며, 자신을 음해한 유튜브 채널 영상과 악성 댓글에 대해 "모두 삭제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앞으로 나를 인격살인하는 자들에 대하여는 끝까지 추적하여 강력한 법적조치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영범은 배우 노유정과 지난 1994년 결혼, 2015년에 합의 이혼을 했다. 최근 노유정은 무속인이 된 배우 정호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당시 남편의 외도를 언급, 불륜 상대에 대해 "결혼 파탄의 씨앗이 됐다. 그 여자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그 사람, 아이가 없고 우리보다 한 살 많지 않냐. 그 사람이랑 과거에 드라마를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이영범입니다.

최근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 등에 저에 관한 내용들이 떠돌고 있어서 이렇게 제 입장을 말씀드리게 된것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2015년 이혼후 공인으로서 원만한 결혼생활을 유지 못하고 이혼하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시청자 여러분께 드린 바 있습니다.

그 이후 제 결혼생활에 대한 이런저런 보도를 접하고, 하고 싶은 말도 많았지만 최대한 인내하며 개인적으로 회한과 참회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여배우의 실명을 거론하며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에 떠도는 허무맹랑한 말들에 대해서 분노와 함께 더이상 인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모 여배우와 바람을 피웠다느니 하는 그런 사실이 없습니다.

이에 경고합니다.

지금 저를 음해하고 모욕하고 있는 유튜브채널 개설자 들은 즉시 내려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이에 기반하여 악성댓글을 쓴 사람들은 모두 삭제해 주기 바랍니다.

그리고 앞으로 저를 인격살인하는 자들에 대하여는 끝까지 추적하여 강력한 법적조치로 법의 심판을 받도록할 것입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좋은소식으로 인사 드리지 못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11.7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