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주류 광고를 패션 화보로 바꿔버린 고혹적 아우라


방탄소년단(BTS) 뷔가 눈부신 비주얼과 치명적 아우라로 팬들을 설레게 했다.

15일 방탄소년단이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클라우드(Kloud)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KLOUD×뷔' 사진이 게재됐다.

뷔는 가운데 가르마로 자연스럽게 앞머리를 내린 브라운 헤어로 하얀 와이셔츠에 넥타이 차림으로 깔끔하고 댄디한 멋을 살리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려한 얼굴형과 높은 콧대, 쌍꺼풀이 없음에도 길고 큰 눈매, 예쁜 입술이 황금비율로 조화롭게 빼어난 잘생김으로 빛나며 'KPOP의 얼굴'다운 면모를 뽐냈다.

여기에 여성들의 로망인 하얀 셔츠의 소매를 팔의 상완부 중간까지 접어올려 남성적인 팔을 드러내 섹시한 매력이 더해지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또한 고개를 살짝 내리고 위로 올려다보는 강렬한 뷔의 눈빚은 매혹적인 아우라와 함께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뷔는 가늘고 긴 예쁜 손으로 클라우드 맥주를 쥐고 얼굴과 함께 맥주에도 시선이 가게하는 완벽한 광고모델로의 역량을 발휘하며 역시 광고천재라는 찬사를 자아냈다.

팬들은 "얼굴이 다했다", "흰셔츠에 소매만 걷어올려도 이렇게 설렐 일인가", "섹시한데 댄디하고 청순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