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혜림./ 사진=인스타그램
원더걸스 혜림./ 사진=인스타그램


'예비엄마' 원더걸스 출신 혜림이 의미심장한 글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혜림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는 혜림이 지난해 발매한 애세이 '여전히 헤엄치는 중이지만' 중 일부로 예비엄마가 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엄마'라는 이름은 어쩌면 당연하면서도, 평범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하지만 내가 본 엄마는 가장 평범하고 연약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강하고 특별한 기둥이었다. 엄마가 무너지는 날에는 뿌리가 불안정한 나무가 휘청이듯 온 가족이 휘청였고, 엄마가 웃는 날에는 집안 공기가 왠지 더 달콤했다. 엄마, 그 아름다운 이름을 떠올리며 나 역시도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라는 생각에 가슴이 벅차오른다"라고 에세이에 썼다.
'임신' 혜림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 [TEN★]
'임신' 혜림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 [TEN★]
이와 함께 혜림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혜림은 계절과 어울리는 베이지톤 니트를 입고 에세이집을 든 채 웃고 있다. 그는 "제가 썼지만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라고 끝맺었다.

혜림은 지난해 태권도선수 신민철과 8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림스 다이어리(Lim's diary)'를 통해 직접 임신 소식을 알렸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