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플랫, SNS 통해 손가락 욕 사진 공개
논란 일자 소속사 측 공식 입장
"큰 의미 없이 업로드"
가수 지플랫. /텐아시아DB
가수 지플랫. /텐아시아DB


가수 지플랫이 손가락 욕 논란을 사과했다.

지플랫의 소속사 로스차일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 공식 입장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 지플랫의 SNS에 게재됐던 게시물에 대한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게시물은 지플랫이 친구들과 음악 작업을 하던 중 편안한 분위기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큰 의미 없이 업로드했다"며 "많은 분의 우려 섞인 목소리에 해당 게시물에 대해 빠른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일로 하여금 대중들의 걱정과 관심을 유념해 앞으로는 행동 하나하나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프로듀서로서 음악을 보여드리기 이전에 대중들의 시선의 무거움을 다시 한번 느끼는 계기가 됐고, 기대에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지플랫의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알렸다.

앞서 지플랫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 사진엔 슬픈 전설이 있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평범한 일상을 공유하는 듯했다. 하지만 난데없는 손가락 욕을 펼치는 모습에 누리꾼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한 팬은 "욕하는 손가락에 스티커를 붙이는 건 어떠냐. 괜히 가십거리 될까 봐 걱정돼 댓글 남긴다"고 전했다.

한편 지플랫은 지난해 싱글 앨범 '디자이너'로 데뷔했다. 최근 Mnet '쇼미더머니10'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로스차일드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이다.소속 아티스트 지플랫의 SNS에 게재되었던 게시물에 대한 말씀 전해드립니다.

해당 게시물은 지플랫이 친구들과 음악 작업을 하던 중 편안한 분위기에서 촬영된 사진으로, 큰 의미 없이 업로드하였지만, 많은 분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에 해당 게시물에 대해 빠른 조치를 취하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일로 하여금 대중 분들의 걱정과 관심을 유념하여 앞으로는 행동 하나하나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프로듀서로서 음악을 보여드리기 이전에 대중들의 시선의 무거움을 다시 한번 느끼는 계기가 되었고, 기대에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지플랫의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