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진욱, '최애 엔터테인먼트' 이후
다섯장 멤버들과 우정 이어가는 중
"많이 뽑아 먹었다" 웃음
배우 옥진욱./사진제공=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배우 옥진욱./사진제공=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


배우 옥진욱이 '최애 엔터테인먼트' 다섯장과의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6일 텐아시아 사옥을 찾은 옥진욱은 지난 1일 종영한 KBS1 드라마 '속아도 꿈결'(연출 감정규, 극본 여명재) 출연 소감을 밝히며 극중 캐릭터 '인서'를 연기한 소감과 함께 지난해 출연했던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언급했다.

옥진욱은 지난해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추혁진, 이회택, 김명준, 박형석과 함께 5인조 트로트 그룹을 이뤄 활동했다.

그는 "멤버들과 많이 친해졌다. 단톡방도 아직 있다"며 "활동이 끝난 후에도 MJ 형이랑 자전거도 탔다. 어제도 혁진이 형 집에 갔다. 맛집도 가고 한강에 가서 걷다가 집에 오고 건전하게 놀았다"고 전했다.

다섯장 활동을 통해 음악 방송에도 서게 된 옥진욱은 "후이 형과 MJ형이 배태랑이라 도움이 컸다"며 "후이 형의 리더십이 정말 대단하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제가 춤이 부족했는데 추혁진 형이 많이 도와줬다"며 "음악방송에서 후이형이 통솔 해주고 MJ 형은 끼를 많이 전수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많이 뽑아먹었다"라며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