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남문철 발인식
장지 부산추모공원
"영원히 기억해달라"
배우 남문철/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남문철/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남문철이 영면에 들었다.

6일 오전 6시 30분 고(故) 남문철의 발인식이 거행됐다. 장지는 부산추모공원이다.

고인은 지난 4일 오전 6시 20분 지병으로 인해 별세했다. 향년 50세. 소속사 매니지먼트 비케이에 따르면 남문철은 생전 대장암 판정을 받고 투병해왔다.

이에 소속사는 "고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기억할 것"이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1971년생인 남문철은 극단에서 처음 연기 활동을 시작했고, 2002년 영화 '라이터를 켜라'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십시일반', '육룡이 나르샤', '38사기동대', '청춘시대', '슈츠', '녹두꽃',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용의자X', '검은 사제들', '악질경찰', '백두산', '독전' 등에 출연했다.
배우 남문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비켕
배우 남문철/ 사진제공=매니지먼트 비켕
이에 고인과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의 추모가 이어졌다. 배우 신소율의 남편으로 잘 알려진 배우 김지철은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형님. 늦게 소식 접해서 죄송하다. 얼마 전 부재중 남겨져 있을 때 못 받은 것이 평생 한이 될 것 같다. 인사드리러 가겠다. 예전처럼 환히 웃으면서 맞이해달라"며 "남문철이란 배우를 꼭 잊지 말아 달라. 꼭 기억해달라"고 강조했다.

배우 황만익은 같은날 "며칠 전 꿈에 나타났던 문철이 형. 그게 형과 마지막이 될 줄은. 거기서는 아프지 말고 예전처럼 호탕하게 웃고 행복하길 바란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김비비는 "잘 기억하고 살게. 이젠 아프지 말고 술도 한 잔 하고 편히 쉬어. 잘가 오빠"라고 애도했고, 차순배는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평안하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