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그룹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정용진 부회장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TS 카드 들고 멤버 이름 외우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 부회장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카드를 손에 쥐고 있다.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멤버들의 이름을 외우는 정 부회장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정 부회장은 '나는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명)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그의 방탄소년단 언급은 처음이 아니다. 정 부회장은 지난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니셜 'YJ'가 새겨진 방탄소년단 포토 카드를 나열한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그는 "아미가 돼 보련다"고 밝힌 바 있다.

정용진 부회장은 재벌 총수 중 이례적으로 인스타그램, 클럽하우스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중과 소통해오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