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이숙 측이 가짜 사망설에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해당 글에는 서이숙이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내용이다. 이는 명백한 거짓말로 한 누리꾼이 기사 형식을 빌려 악의적으로 작성한 글이다. 이 누리꾼은 언론사와 기자도 사칭했다. 해당 매체에서는 이러한 기사를 쓴 적이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

서이숙의 소속사 퀀텀이엔엠는 "명절이 지나서 고소를 할 예정이다. 올해만 두 번째 이러한 글이 올라왔다. 계속 가짜 뉴스가 나와 확실한 조치를 취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에도 서이숙의 가짜 사망설이 돌아 논란에 휩싸인 바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