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子 피해자 속출
여성 A 씨, "보복성 협박 받았다"
자는 사이 몰카 찍어 생중계로 송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사진=텐아시아DB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사진=텐아시아DB


사기 혐의로 고소된 개그맨 김종국의 아들 B 씨가 전 연인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 하겠다는 협박을 한 의혹이 불거졌다.

B씨의 전 연인인 A씨는 최근 텐아시아에 개그맨 김종국의 아들로 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전했다. A 씨에 따르면, B 씨가 지난 4월 경 자신의 지인을 상대로 600만 원을 사기친 정황을 알게 됐고, 이를 폭로하자 집 주소와 얼굴 사진 등을 공개하며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

그러자 B 씨는 A 씨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 하겠다'는 협박을 담은 보복성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B 씨는 A 씨가 자는 사이 그를 몰래 촬영해 실시간 방송에 송출했다. A 씨는 "해당 생방송을 본 주변 지인들의 제보로 인해 사실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B 씨로부터 받은 메시지 일부분./사진=텐아시아DB
B 씨로부터 받은 메시지 일부분./사진=텐아시아DB
A 씨는 B씨 와의 관계에 대해 "처음에 자신이 개그맨 김종국 씨의 아들이라며 유혹했다"면서 "사귄 지 2주 만에 그의 실체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A 씨는 현재 공황 장애, 호흡곤란 등을 호소하며 극단적 선택도 여러 번 생각 했다고 밝혔다. 그는 B 씨로부터 '칼침을 놓겠다'는 등의 협박에 못 이겨 이사를 간 상태라고도 말했다.

A 씨는 B 씨에 대해 "마인드 자체가 일반인하고 다르다"며 "그는 돈을 뜯어낸 피해자 분들에 대해 일말의 죄책감도 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이 피땀흘려 모은 돈을 한 순간에 가로챘다"며 "데이트 통장 명목으로 제 명의의 통장을 만들어 사기친 돈을 모았다. 그가 커플 카드를 발급해 달라는 요구에도 응했다. 그 돈이 다 사기친 돈인 줄 전혀 몰랐다"며 죄책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전 합의금도 원하지 않는다"며 "대신 그동안 그가 사기쳤던 피해자들에게 다 보상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종국의 큰아들 B 씨는 최근 불법 도박 사이트 알선 혐의로 피소됐다. 피해자는 20명 이상으로 파악 되며, 10건 이상의 고소장이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자신의 SNS 등으로 그의 아버지인 김종국을 자주 언급하며 '공인의 아들'임을 내세워 신뢰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김종국은 텐아시아에 "아들이 정신 질환을 앓고있다"며 "몇해 전 집을 나가 연락이 닿지 않은 지 오래"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한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