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사진=인스타그램
혜리./ 사진=인스타그램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간 떨어지는 동거' 감독의 커피차 선물에 만세를 외쳤다.

혜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의 엔딩요정 남성우 감독님께서 커피차를 보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당 꺄. 감독님 최고~짱~멋짐!!! 역시 남성우다!!! 덕분에 오늘도 엄청 엄청 힘이 났어요! 간동거 만세!"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류준열♥' 댕기머리 혜리, '간동거' 감독 커피차 선물 받고 "만세" [TEN★]
'류준열♥' 댕기머리 혜리, '간동거' 감독 커피차 선물 받고 "만세" [TEN★]
사진 속 혜리는 '간 떨어지는 동거' 남성우 감독의 커피차 선물 앞에서 여러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재 KBS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촬영중인 혜리는 댕기머리에 한복 차림으로 인증샷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특유의 발랄한 매력이 인상적이다.

혜리는 지난 7월 종영한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이담 역으로 열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