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시댁 위층으로 이사를 준비 중이다.

율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슬슬 준비해요. 박스만 보면 들어가는 둥이들. 거기 안에 낙서해놓지 말라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삿짐 박스 안에 들어가 있는 쌍둥이 모습이 담겼다.

앞서 율희는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해 시부모님과 서울 강남구 율현동의에 위치한 건물에서 사는 일상을 공개했다. 율희와 최민환은 연습실로 쓰던 반지하에서 신혼 생활을 했고, 1층에는 최민환의 부모님이 지냈다.

율희는 지난 6월 이사 소식을 알렸고,당시 "우리 가족은 그대로 같이 산다. 오히려 대가족이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게시글에도 “어디로 이사가세요?”라는 질문에 “윗층으로 갑니다”라고 전했고, “정든집을 떠날 생각 하니 섭섭 하시겠어요”라는 댓글에는 “맞아요. 여기서 너무 좋은일들만 많았어서 아쉬워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율희는 2018년 FT 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