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각 손 경례
"떠나보낼 시간"
무표정한 모습
최시원 / 사진 = 최시원 인스타그램
최시원 / 사진 = 최시원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긴 수염을 자르겠다고 말했다.

18일 최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는 떠나보내야 할 시간. 잘 가라 수염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차 안에서 무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최시원의 모습이 담겨있다. 덥수룩하게 자란 수염이 눈길을 끈다.

한편, 최시원은 최근 tvN '곽씨네 LP바'에 출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