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미리, SNS 통해 의미심장한 글
"연꽃처럼"…무슨 일?
/사진=견미리 인스타그램
/사진=견미리 인스타그램


배우 견미리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견미리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꿋꿋하게 피어나는 연꽃처럼"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굳게 닫힌 연꽃이 활짝 열리는 과정이 담겨 있다. 이는 최근 둘째 딸 이다인이 가수 이승기와 결별설에 휩싸인 이후 게시물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다인은 SNS 계정에 영문으로 "나는 그저 매일 최대한 충실하게 살려는 여자일 뿐이다. 이건 당신의 인생이고, 당신은 한 번밖에 살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도 널 위한 인생을 살 순 없다. 그래서 나는 모든 쓰라림을 벗고, 인생의 모든 행복을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이다인과 이승기는 공개 열애 3개월 만에 결별설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이다인과 이승기의 소속사 측은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다. 잘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승기와 이다인은 지난 5월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양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선후배 관계로 만나 5~6개월 전부터 좋은 감정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중이다.

한편 견미리는 1984년 MBC 1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슬하에 배우 이유비, 이다인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