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박수홍 데이트 폭행 주장
박수홍,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 접수
김용호 "사과 후 자숙하는 모습 보여라"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인 박수홍에 대한 충격적인 제보 사진이 있음을 알렸다.

김용호는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박수홍이 (나를) 고소를 했다고 하니까 폭주를 했다가 브레이크를 한 번 밟아주는 건 있다. 왜냐면 고소를 했다고 하니까 다시 한번 제보를 체크하는 게 나한테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박수홍에 대한 충격적인 사진들을 제보받았다. 근데 이걸 방송에서 공개할지 말지 고민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에 유튜버 목격자K가 사진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목격자K는 "명백하게 박수홍이다. 그 어떤 방송에서도 박수홍의 저런 표정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용호는 "이게 한두 장이 아니다. 그중에서도 약한 것만 보여줬다. 이걸 방송에서 공개하는 상황은 막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목격자K도 "사회 안정을 위해 공개 안 되는 게 낫겠다. 진짜 충격적"이라고 거들었다.

김용호는 "힌트를 하나 주자면 당연히 침대 위에서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해 텐아시아는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아무런 대답도 듣지 못했다.

앞서 김용호는 최근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고 고백한 제보자의 메일을 일부 공개하며 데이트 폭행을 주장했다. 이에 박수홍은 데이트 폭행 및 자신의 사생활 관련된 의혹을 제기한 김용호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노 변호사는 "김용호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수차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방적으로 주장하면서 박수홍과 그의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며 "김용호의 주장은 더 이상 참을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고, 이로 인해 박수홍의 방송 및 연예 활동에 큰 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이에 박수홍은 더 이상 김용호 및 신원미상의 제보자들의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형사 고소를 먼저 진행하고 아울러 향후 피해 규모를 파악해 민사 소송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김용호는 생방송을 통해 "어떤 말이 허위 사실인지 특정해주지 않았다. 더 황당한 게 제보자를 고소하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알고 하는 거냐. 이게 선을 넘는 거다. 본인이 그걸 알고 있다는 거 아니냐. 제보자가 되게 많은데 웃기다"며 "허위 주장을 입증할 만한 증거가 있다고 했다. 다 까면 되지 않냐"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 고소는 언론 플레이용이다. 당장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찍어누르려는 것"이라며 "나를 고소한 박수홍은 책임을 확실히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23세 연하의 여자친구와 4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마친 뒤 법적 부부가 됐음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