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흡연 논란' 송인화 근황 공개
동성애 사실 인정…"사랑의 감정"
연인과 함께 유튜브 채널 개설 계획 중
6일(오늘) 오후 '개기자' 여자친구 동반 출연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과거 대마초 흡연 논란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개그우먼 송인화가 동성애를 고백했다.

5일 텐아시아의 취재에 따르면 송인화는 최근 한 미모의 여성과 열애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송인화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여자친구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그는 "동성애에 대해 성적인 쪽으로만 시선을 보내지 않았으면 한다"며 "여자친구에게 느끼는 감정은 여느 연인들과 마찬가지인 사랑의 감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대마초 사건에 대해 후회하고 반성하며 지내고 있다"며 "방송 복귀 계획은 없으나, 여자친구와 함께 유튜브 채널 개설을 계획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인화는 6일(오늘) 유튜브 채널 '개기자' 출연 계획을 알렸다. 그는 "'개기자' 채널에 여자친구와 함께 출연한다. 과거 대마초 사건을 비롯해 여자친구와의 만남 등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KBS 2TV '반올림3'
사진제공=KBS 2TV '반올림3'
송인화는 2005년 영화 '투사부일체'로 데뷔해 KBS 2TV '반올림3', 채널CGV '리틀맘 스캔들 1,2', SBS '괜찮아 아빠딸', 채널A '판다양과 고슴도치'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KBS 28기 개그맨 공채에 선발되면서 개그우먼으로 전향해 '개그콘서트'에서 활동하던 송인화는 2013년12월 대마초를 핀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대마초 흡연으로 사회에 끼치는 나쁜 영향을 생각하면 죄질이 가볍지 않다. 하지만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범행이 두 차례 그친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송인화는 자숙 끝에 2015년 4월 tvN 'SNL 코리아 6'를 통해 방송에 복귀했다. 오랜만에 TV 출연에도 변치않은 미모와 재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해당 방송을 끝으로 그는 현재까지 비연예인의 삶을 살고 있다고 전해진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