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을 향한 미국 주요 라디오 채널들의 동시 다발적 뜨거운 애정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1500개가 넘는 방송을 지원하며 매년 뮤직페스티발과 어워드를 개최중인 미국의 대형 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를 포함한 104.7 KISS FM, 103.1 KISS FM, 96.7 KISS FM, Z94 Radio, 97.1 ZHT, 104.5 THE CAT, 92.1 The Best, 96.1 NOW 등 무려 16개의 미국 라디오 채널에서 27일 (한국시간) 보라색 하트와 'I purple you , Jimin', 'Purple you forever, Jimin', 'He is so freaking adorable!' 등 강렬한 임팩트의 문구를 넣어 지민의 셀카와 함께 일제히 애정 고백에 나섰다.

미국 라디오 공식 계정들의 절절한 '지민앓이'는 지민의 생일 등 기념일과 공식 활동 등에 꾸준히 이어져 왔다. 특히 지난 4월 14개의 라디오 채널에서 지민을 향한 동시다발 폭풍 애정 공세에 이어 약 3개월 만에 또 다시 뜨거운 팬심고백으로 글로벌 팬들의 열광적 호응까지 일으켰다.

지민은 스포티파이 한국솔로 최단 신기록인 1억 8100만 스트리밍, 아이튠즈 113개국 1위로 전세계 비사이드곡과 BTS솔로곡 최정상 자리에 올랐다. 유튜브 등을 비롯해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플랫폼 모두 장악한 솔로곡 'Filter'와 사운드클라우드 세계 1위의 글로벌 인기곡인 자작곡 '약속' 등으로 그동안 어떤 프로모션도 없이 장벽이 높은 각국 라디오에서 꾸준히 송출되어 세계적 음원 파급력을 인정 받아왔다.
방탄소년단 지민, 美 라디오 채널 16개 동시다발 애정 공세…'지민앓이' 폭주
특히, '짐메리카'(Jimin+America)라는 합성어가 생길 만큼 미국 내 독보적 파급력과 강력한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이에 미국 음악 유통사 대표 겸 방송관련 종사자 마켈 버드(Makell Bird)는 이를 '지민급 인기'라는 신조어까지 탄생시키며 주목한 바 있다.

미국 라디오 채널들 또한 지민의 남다른 현지 인기와 미국내 솔로 뮤지션으로서의 성공적 성과를 눈여겨보게 된 것이다.

이에 지민 솔로곡 앓이를 수년간 외쳐온 칼리드, 숀스톡맨 등 세계적 가수들과의 컬래버레이션곡 발매를 외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처럼 지민은 미국 팝시장을 지배하는 라디오 공식 계정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으며 자신만의 독보적 가치를 빛내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