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출산 후 머리 빠지는 고충을 털어놨다.

27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우미 이모님 간식 – 감자, 사과, 자두, 청포도, 아보카도 바나나 스무디"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이어 "우유 담은 텀블러를 엎어서 스무디 만들 우유를 반 이상 쏟았어요. 임신 기간 때 물건 잡다가 떨어뜨리고 가루 푸다가 흘리고 아주 그냥 사고뭉치였는데 출산하고도 마찬가지네요"라고 말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손에 힘이 안들어가는 데다 집중력도 약하고 기억력은 안드로메다"라며 "출산 후 변화는 이게 다가 아닌데요. 새치가 생긴 것도 깜놀인데 머리카락이 벌써부터 엄청나게 빠져서 샤워할 때마다 놀란답니다"라고 밝혔다.

조민아는 "보통 출산하고 100일즈음부터 빠진다던데 아직 40일도 안됐는데 머리카락이 살벌하게 빠져서 그걸로 가발을 만들 수도 있을 거 같아요. 육아맘들 파이팅 합시다. 우리가 힘내야 아이가 잘 크고 가정이 활기차집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날 조민아는 악플 캡처본을 공개하며 "모르는 남한테 Dm으로 이런 거나 보내면서 살고 싶을까요? 한심해서 '반사' 해줬어요"라며 "안타까운 존재에게. 난 행복할 권리가 있고 행복할 줄 아는 사람이라 누가 뭐라고 한다고 티끌조차 묻지 않아. 견고하니까. 부러우면 욕을 할 게 아니라 스스로를 더 사랑해라. #네가 그러거나 말거나 #난 잘 살고 있어 #행복하다"고 일갈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해당 사진에는 일부 욕설과 함께 "완전체 맘충. 왜 그러고 살아요. 본인이 저질 가성비 최악"이라는 메시지가 담겼다. 조민아는 "반사"라고 대답했다.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린 조민아는지난달 득남 소식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