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지훈 /사진제공=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훈 /사진제공=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훈이 전 소속사에게 고소를 당했다.

14일 이지훈 전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이지훈을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이지훈을 고소한 이유에 대해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종영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세 작품을 하는 동안 정산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로 인해 회사는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또한 "늦은 적은 있지만 정산을 안 한 적은 없다. 한 푼도 못 받았다는 것과 늦은 것은 다른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이지훈 현 소속사 썸엔터테인먼트는 "이지훈이 전 소속사에게 피소된 사실이 있다"며 "경찰서에 피소 열람 신청을 해둔 상태라고 한다. 허위사실 유포인지는 경찰서에서 조사받을 때 적극 해명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지훈은 앞서 전 소속사와 전속 계약 문제로 법적 분쟁을 겪은 적도 있다. 이지훈은 지난해 7월 지트리크리에이티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으며, 일부가 받아들여진 바 있다. 현재 1인 기획사 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활동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