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로고
MBC 로고


상암에 위치한 MBC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MBC 관계자 측은 14일 ”자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 판정을 알게된 후 함께 회의에 참여한 직원들은 바로 검사를 받도록 했다. 현자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MBC는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층의 필수 인력을 제외한 직원들은 재택 근무로 전환했다. 확진자는 방송 촬영·제작 담당 부서가 아니기에 추후 방송 일정에는 지장이 없다는 게 MBC측 설명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1000명대를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방송가에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OTT 플랫폼 웨이브 이태현 대표 등을 비롯해 배우 차지연, 가수 서인영, 하승진, 에이티즈 산, 트레저 도영 등이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