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SNS 통해 근황 공개
차지연, 코로나19 확진 판정
뮤지컬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 취소
"모두 살아남자 우리!"
/사진=윤도현 인스타그램
/사진=윤도현 인스타그램


가수 윤도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성규와 차지연을 응원했다.

윤도현은 지난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난항이다. 그래도 다 잘 될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성규도 차지연도 빨리 쾌차해 연습실에서 행복하게 연습했으면 좋겠다. 내일 예정이었던 '광화문연가' 제작발표회도 취소돼 아쉽지만, 대신 콘텐츠 하나 찍어 올리려고 한다. 너무 믿진 마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일주일에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내 콧구멍 보험 들어야 하나 생각 중"이라며 "모두를 위한 결정이니 따를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사진은 뜬금없지만 지난번에 YB 공연하려고 야심 차게 마치 전설의 밴드인 양 찍었었는데 그것도 취소되어서 아끼면 뭐 하나 싶어 올린다. YB도 뮤지컬도 모두 살아남자. 우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도현은 오는 16일 개막하는 뮤지컬 '광화문연가'에 출연한다. 5일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앞두고 있었으나, 참석 예정이던 차지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취소됐다. 현재 차지연은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르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