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지 인스타그램
사진=신지 인스타그램


그룹 코요태 멤버 신지가 다이어트 후 소멸할 듯한 작은 얼굴을 자랑했다.

신지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풍경이 그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바다가 보이는 곳에서 만세 포즈를 취하고 있는 신지의 모습이 담겼다.

캐쥬얼한 스타일링과 함께 41살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동안 외모, 다이어트 성공 후 늘씬한 각선미와 작은 얼굴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혼성그룹 코요태로 데뷔한 신지는 지난해 '이별 저 별'을 발매했다. 현재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로 활약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