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 사진=텐아시아DB
차지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지연의 코로나 확진 여파로 뮤지컬 '광화문연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광화문연가'의 제작사 샘컴퍼니는 "금일 오전, 출연진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7월 5일로 예정되었던 '광화문연가'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취소됐다"고 알렸다.

이어 "'광화문연가' 제작진 및 관계자 일동은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방역 관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차지연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소식이 전해졌다. 현재 지연은 뮤지컬 '레드북'을 공연 하고 있으며 뮤지컬 '광화문연가'와 드라마 '블랙의 신부' 준비 중이다.

차지연은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예정이다.

'광화문연가'는 故이영훈 작곡가의 주옥 같은 명곡들을 토대로,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 등이 의기투합해 2017년 첫 선보인 작품이다. 오는 5일 열릴 제작발표회에는 CJ ENM 예주열 프로듀서, 이지나 연출, 김성수 음악감독 과 윤도현, 강필석, 차지연, 김호영이 참석할 계획이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