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숙소 최초 공개
새집·신곡, 새로운 출발
한 건물 네 집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치맛바람'에 뜨거운 여름 온도가 한풀 꺾이고 있다. 브레이브걸스는 데뷔 10년 만에 해체를 앞두고 '롤린'으로 대박을 터뜨리며 드라마보다 더 극적인 성공을 이뤘다. 꾸준한 위문 공연으로 오랫동안 쌓아올린 남성 팬층도 든든하다.

'롤린'은 2017년 3월 발매됐다. 청량한 멜로디와 중독성 있는 노랫말, 거기에다 시원한 가창력까지 더해져 입소문을 탔다. 하지만 과한 섹시 콘셉트로 인해 '숨어 듣는 명곡'으로 남았던 '롤린'은 국군장병 위문 공연 무대가 재주목 받으면서 '대놓고 듣는 명곡'으로 다시금 떠올랐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브레이브걸스는 그야말로 '떡상'했다. '롤린'은 군인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가 모두 즐겨 들었고, 음원차트 1위에도 올랐다. 이와 함께 각종 광고가 물밀듯이 들어왔고, 다양한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섭외가 빗발쳤다.

2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브레이브걸스의 새 숙소가 공개됐다. 앞서 짐이 담긴 박스가 쌓인 집에서 생활하며 화장실에 옹기종기 모여 세수를 하던 브레이브걸스의 모습에 많은 팬들이 안타까움을 느꼈던 바, 새 숙소에 대한 기대감은 더 컸다.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날 방송에서는 한 건물에 집 네 채를 구해 각자의 집에서 생활하는 브레이브걸스의 모습이 담겼다. 네 명의 멤버들은 각기 다른 성격이 드러나는 인테리어로 자신의 집을 꾸몄다. 특히 '꼬북좌' 유정과 '왕눈좌' 은지는 자신의 별명이 드러나는 물건들을 집안 곳곳에 배치하기도.

높아진 인기 만큼 좋은 환경에서 지내는 브레이브걸스의 모습은 또 다른 감동을 낳았다. 2017년 데뷔 이후 선정성 논란이 따라다녔던 브레이브걸스는 "섹시 걸그룹계의 1인자가 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유튜브 알고리즘에 의한 운도 따랐지만, 브레이브걸스의 긍정적이고 당당한 에티튜드가 없었다면 이같은 성공을 이루지 못했을 터. 다년간의 고생과 치열한 노력을 아는 팬들이 이들의 성공을 더욱 기쁘게 받아들이는 이유다.
브레이브걸스는 새로운 보금자리와 함께 신곡 ‘치맛바람’으로 활동 중이다. ‘롤린’의 영광을 이어또 한번의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브레이브걸스는 내달 음악방송 1위와 더불어 공약으로 내걸었던 팬미팅도 가질 예정이다. 이는 데뷔 후 첫 팬미팅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