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DJ DOC의 정재용이 서경석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서경석TV’에 출연했다.

최근 정재용은 31kg 체중감량 후 다양한 활동을 하겠다 밝힌 바 있다. 그는 체중이 증가했을 당시 방송을 기피했다 고백한 바 있어 감량 후 보다 다양한 활동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경석은 정재용에게 “사석에서 5~6년만에 얼굴을 본다. 기사와 영상으로만 봤는데 주변에서 사람들이 못 알아보지 않느냐”며 근황을 물었다.
이에 정재용은 “못 알아보는 친구도 있었다”고 전하며 체중이 109kg까지 증가하면서 건강검진 결과 그렇게 좋지는 않아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그는“31kg 감량 후 당뇨, 고지혈증, 지방간 이런 것들이 건강 검진 결과 다 정상 범위로 돌아왔다”며 “체중 감량 후에는 인상도 달라지고 육아에도 더욱 신경을 많이 써 딸 아이와 많이 친해져서 좋다”며 체중 감량 후 달라진 근황을 전했다.

이에 경석은 자신의 사연도 전했다. 그는”나도 누구보다 관리를 잘하면서 방송활동을 한다고 생각했지만 체중이 증가하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말했다.

이어 특히 산책을 할 때 아이를 업다가 5분이 지나니까 힘이 들어서 못 가겠더라. 온 몸이 땀으로 젖어 혼자 몰래 샤워를 했는데 아이에게 창피해서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며 중년 남성들이 한번쯤 해봤을 법한 고민을 이야기 하며 다이어트 결심 이유를 밝혔다.
또한 서경석은 초등학생이 아빠가 살이 찌니까 학교에 오지 말라고 해서 결심하게 된 사연을 봤다며 중년 남성들에게 배가 나온 게 이제는 인품이 아니다. 포기하지 말고 건강한 방법으로 감량을 하라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둘은 다이어트 전문 업체를 통해 체중 감량을 한 동기라는 사실을 밝히며 “우리 선배님들이 계시지 않냐, 노유민 선배님은 조상님이다. 나중에 노유민 회장님을 모시고 막내 장성규를 불러서 모임을 하나 만들자. 니가 총무해라 내가 부회장 할게. 회장은 노유민. 전설적인 인물이신데” 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체중 감량 후 방송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싶다고 전한 정재용은 “육아 예능도 많으니까 건강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그런 프로그램도 욕심이 난다”고 말하자 서경석이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 감독님이 우리 구독자라고 전했고 정재용은 그 자리에서 “언제 기회가 되신다면 저를 꼭 섭외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라며 공개 섭외 요청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