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디와이홀딩스 부회장 원진과 과거 연인 사이였으며 그에게 페라리를 선물받은 것도 맞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본인과 관련된 모든 루머를 해명했다. 한예슬은 O, X 판을 들고 루머를 읽고 맞다, 아니다로 답한 뒤 그에 대한 설명을 이어나갔다.

가장 먼저 인정한 사실은 원진 부회장과의 열애. 한예슬은 "저와 사귀었던 분은 원진 씨가 맞다. 소위 말하는 재벌 남자친구"라면서 "원진 오빠, 오랜만에 나로 인해서 이름이 거론되게 해 미안하다. 내가 이야기 해야하는 부분은 이야기 해야하기 때문에"라며 짧게 사과를 남겼다.

한예슬은 "재벌 남친으로 인해 은퇴를 결심했다는 말이 있었는데 은퇴는 먼 미래의 이야기라 이야기할 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고급 차인 페라리를 선물 받은 것은 화끈하게 인정했다. 한예슬은 "그게 뭐 잘못됐냐. 남자친구가 여자친구한테 차 선물할 수 있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이어 "페라리를 자랑했냐? 했다. 그럼 자랑 안 해요?"라고 반문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원진 부회장이 집 인테리어를 해준 것은 아니며, 같은 비행기를 탔다는 것 역시 "아니다"라고 했다.

한예슬은 "당시 원진 오빠가 다른 여자 만나려고 했다는 이유 때문에, 콕 찍어 한예슬보다 유명한 모 배우와 만나고 있어서 내가 그 만남을 반대해 미국으로 가겠다고 한건 완전 소설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에 대해 한예슬이 침묵했다고 하는데 아니다. 나는 오픈하고 공개하는 성격이라 주변 사람에게 모두 공개한다. 연애를 하면 지인에게 보여주고 오픈하는 게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 생계형 배우 일을 하면서 좋은 남자 친구 만나서 결혼하는 게 목적이라고 하는데 그건 비하 발언"이라고 밝혔다.

한예슬은 이어 버닝썬 마약 여배우가 본인이 아니며, 블랙핑크 제니를 만나 본적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데뷔 전 미국 LA에서 룸싸롱에서 일했다는 소문은 루머일 뿐이며 지방종 수술 부작용에 대한 보상금으로 10억원을 요구했다는 것도 낭설이라고 일축했다.

한예슬은 애인인 류성재씨에 대한 명예훼손에 적극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한예슬은 "남친은 호스트바에서 일한적이 없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명예훼손적 발언 등에 대해서는 집요하게 찾아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