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네티즌들은 "치파오 같다" 지적
美 보그는 '베스트 드레서' 선정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한예리 /사진=보그 SNS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 참석한 배우 한예리 /사진=보그 SNS


배우 윤여정과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을 밟은 한예리의 드레스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풍'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6일 오전(한국시간) 한예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윤여정과 레드카펫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한예리는 강렬한 레드 컬러의 하이넥 드레스를 입었다. 쥬얼리 버튼 5개가 어깨부터 허리까지 포인트로 달린 드레스였다. 머리는 가운데 가르마에 깔끔한 올백 스타일을 연출했다. 자연스러운 백발에 단아한 검은 드레스를 입은 윤여정과는 대조되는 강렬한 스타일링이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한예리의 드레스가 중국 전통의상인 치파오를 연상시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하필 중국풍 드레스를 골랐냐", "보자마자 중국이 연상되는 건 사실" 등의 의견을 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근거 없이 해당 의상을 치파오와 연결지어선 안 된다면서 과도한 논란을 만들어내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지는 것과 달리, 미국 패션지 보그에서는 한예리의 드레스를 오스카 베스트 드레스 중 하나로 꼽았다. 보그는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한예리와 윤여정이 나란히 서있는 레드카펫 사진을 게재하며 아카데미 베스트 드레스라고 지목했다. 공식 SNS를 통해서도 해당 드레스를 입은 한예리의 사진을 올리며 "화려한 순간"이라고 그가 베스트 드레서라 지목하기도 했다.

한예리가 착용한 드레스는 루이비통의 2018년 F/W 제품으로 700만 원 선이다. 한국에서 공수해 아카데미에서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비통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디자인한 해당 드레스는 미래 우주선 유니폼을 떠올리며 디자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풍 의상 논란과 달리 치파오에서 착안한 의상이 아니었음에도 한예리의 드레스 선택이 아쉽다는 목소리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