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19금 개인기' 논란
SNS 통해 근황 공개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민아가 '19금 개인기' 논란 이후 근황을 전했다.

김민아는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몽셀카 말고 멍셀카 모음"이라는 글과 함께 7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아는 셀카를 찍고 있다. 그는 다양한 의상을 착용한 채 멍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앞서 김민아는 지난달 2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왜냐맨하우스'에서 자신의 프로필을 소개하던 중 선 넘은 행동으로 비난을 받았다. 당시 그는 책상 위에 술잔을 올린 뒤 허리를 반동시키며 쓰러뜨리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

이는 영화 '내부자들' 속 국회의원 장필우(이경영 분)가 전라의 상태에서 자신의 주요 부위로 폭탄주를 만드는 행위를 묘사한 장면이다.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사진=김민아 인스타그램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전에 있었던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을 의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왜냐맨하우스' 측은 결방 소식을 알렸다. 더불어 "웃음이란 무엇인가, 왜냐맨 멤버들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깊은 고찰의 결과와 함께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민아는 2016년 JTBC 기상캐스터로 데뷔했다. 현재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