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사생활 폭로전
"여친, 박수홍 아파트 소유자"
박수홍, 횡령혐의 입증에 집중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이 동생과의 법적 분쟁이 시작되자 박수홍의 사생활 폭로를 시작했다.

박수홍 친형 박 모씨 측은 지난 4일 한 매체를 통해 박수홍과의 갈등이 회계 혹은 재산 문제가 아닌 1993년생인 여자친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박수홍은 지난해 설 명절 여자친구를 가족에게 소개하려다가 여러 사정으로 불발됐다.

1993년생 여자친구가 박수홍이 거주 중인 아파트 명의자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 지인숙 씨에서 김 모 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박 대표 측은 "어머니 지 씨는 박수홍이 매매할 예정이라며 인감도장을 달라고 해서 줬지만 매매가 이뤄질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이후 박수홍과 박 모씨의 갈등이 커지다 6월 들어 양측은 완전히 갈라지기 시작했다고 한다.

박 모씨 측은 "박수홍이 부친이 그간 갖고 있던 법인통장들을 가져갔다. 8월에는 라엘,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법인 통장 자금 이체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OPT 카드 등도 박수홍에게 전해졌다"며 "형이 횡령해서 도망갔다고 하는데 박수홍 본인이 라엘과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이익잉여금 법인 통장을 다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엘지점 법인 명의로 소유 중인 부동산 월세 통장과 이체 관련 USB도 박수홍이 다 갖고 있다. 박 모씨는 월세 임대료를 뺀 적이 없다고 한다"면서 "최근 박수홍이 고아원에 기부한 1000만원도 라엘 법인에서 지급됐다"고 말했다.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앞서 박 모씨 측은 이번 인터뷰 외에도 박수홍의 이미지 흠집내기식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최근 박수홍 친형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박수홍 기사 댓글창을 통해 "박수홍 집 잘 아는 사람인데 이건 아니다 싶어 글 쓴다. 박수홍이 빈털터리라는 것부터 오보다. 박수홍 명의의 집, 상가도 몇 개씩 있다"며 그가 해외여행, 클럽 등 자신의 품위 유지를 위해 적지 않은 돈을 썼다는 의혹을 덧붙여 화제를 모았다. 또 다른 댓글에서도 "그 형 부부가 박수홍 재산 불려준 게 아파트 몇 채, 상가 몇 채"라고 했다.

이는 박수홍과 절친한 후배 개그맨 손헌수가 예견한 행보다. 그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할 거다. 여러분들의 흔들림 없는 응원이 절실하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박수홍도 형 박모 씨의 횡령혐의 입증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여자친구 언급 등은 횡령 문제와 관련 없는 사생활이기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헌 변호사는 지난 3일 박수홍 친형 박모씨와 형수의 횡령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오늘(5일)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박수홍은 친형과 30년 전부터 2020년 7월까지 매니지먼트 명목으로 법인을 설립한 후 수익을 8:2에서 시작해 7: 3의 비율로 분배하기로 약정했다. 아울러 법인의 모든 매출은 박수홍으로부터 발생했다"며 " 그러나 친형 및 그 배우자는 7:3이라는 배분비율도 지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법인카드를 개인생활비로 무단사용, 출연료 정산 미이행, 각종 세금 및 비용을 박수홍에게 부담시킨 정황을 포착했다"고 말했다.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박수홍/ 사진=텐아시아DB
이어 "이 일이 불거진 후 박수홍은 30년간 노력에 대한 정당한 몫을 주장하였을 뿐, '빈털터리'라는 표현 역시 정체를 알 수 없는 네티즌의 주장에서 비롯됐고 박수홍은 이런 표현을 쓴 적이 없다"며 "결국 이는 친형의 지인을 빙자한 자가 박수홍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한 꼼수라 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수홍 측은 친형에게 제안한 합의안 내용을 공개하며 "친형 및 그의 배우자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오히려 특정 언론사를 통해 신분을 알 수 없는 지인을 통해 박수홍에 대한 비방기사를 양산했다. 박수홍은 더 이상 대화를 통한 원만한 해결의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박수홍은 해당 논란으로 모친과 함께 출연 중이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하차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