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블로그에 샌드위치 가게 공개 저격
"임산부가 먹을 걸 바닥에 놓고 가"

조민아, 동전 넣고 베이킹…'내로남불' 지적도
조민아 /사진=SNS
조민아 /사진=SNS


조민아가 배달 샌드위치 가게를 저격했다가 '내로남불' 논란에 휩싸였다.

조민아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카페 **샌드위치 실망스럽다'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배달음식을 별로 안좋아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분들, 지역상권 부흥을 위해 그래도 일주일에 한 번은 배달을 하든 사 와서 외부 음식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청 사항에 '임산부가 먹을 음식이니 바닥에 놓지 말고 문고리에 걸어주세요'라고 했는데, 라이더 분이 바닥에 그냥 놓고 갔다"며 "쓰레기도 아니고 먹는 음식을 청소도 안 돼 있는 복도 바닥에 두고 간 건 고객의 의견을 듣지 ㅇ낳겠다는 건지, 위생적으로 불결할 뿐더러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은 행동이라 불쾌했다"고 적었다.

조민아는 "너무 화가나 항의를 해 교환을 요청했고, 1시간 반이나 지나서 점심을 먹었다"고 적었다.

또한 "그동안 15회 정도 주문했는데, 2달 만에 다시 찾은 샌드위치는 패키지가 작아져서 처음엔 '으잉?' 싶었다"며 "딱봐도 그간 주문하던 그 사이즈가 아니었다"고 저격했다.

조민아의 공개 저격에 해당 샌드위치 가게에서는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하지만 조민아의 저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았다. 배달 음식을 복도 바닥에 놓는다 하더라도, 포장에 쌓여 있어 음식엔 전혀 문제가 안된다는 것. 뿐만 아니라 "바닥에 놓는 게 싫으면 배달 왔을 때 직접 받으면 되지 않냐"는 반응도 적지 않다.
조민아가 베이커리를 운영할 당시 위생 논란이 불거졌던 베이킹 사진/사진=조민아 블로그
조민아가 베이커리를 운영할 당시 위생 논란이 불거졌던 베이킹 사진/사진=조민아 블로그
무엇보다 조민아는 과거 베이커리를 할 때 동전을 옆에 두고 빵을 굽고, 위생모와 장갑 없이 네일아트가 된 맨 손으로 케이크를 굽는 인증샷을 공개하며 위생 관념에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세균 가득한 동전을 옆에 두고 빵을 굽는 위생관념이면서 포장이 잘 돼 있는 샌드위치를 바닥에 뒀다고 난리를 치고, 구구절절 글을 써서 본사에서 사과하게 만드냐"는 것.

또한 해당 샌드위치 양 역시 변화가 없었고, 단지 포장 용기만 달라진 것이었다. 결국 조민아는 해당 내용에 대해서는 삭제했다.

그럼에도 "조민아가 베이커리를 할 때 말도 안되는 가격으로 판매했던 걸 기억한다"면서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정석이냐"는 반응까지 나왔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거듭된 비난의 목소리에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터넷상 이슈다 싶으면 뭔 일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고 당사자도 아니면서 손만 살아서 도마질 해대는 거 안창피한가"라며 "음식을 바닥에 던져놓아서 죄다 흐트러졌던 걸 두 번이나 겪어서 요청사항에 써가면서 이용하려다 제품까지 전과 너무 달라져서 주문자가 반복되는 불편함을 겪고 실망한 부분을 후기로 썼고, 해당 업체가 문제점을 인지했으니 앞으로 개선하겠다고 끝난 문제"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조민아는 자신에게 비판적인 의견을 보인 사람들에게 "아무 상관없는 사람들이 뒤에서 참 말들도 많다"며 "당신들은 그럼 바달에 널부러진 걸 군소리없이 주워서 먹냐"고 반문했다.

이어 "남에게 관심 갖을 시간에 네들 인생이나 열심히 살라"며 "별 게 다 스트레스를 준다"고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