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박계옥 작가 전작 '철인왕후'까지
'철인왕후' 주인공 신혜선 불똥
마스크 업체 "역사 왜곡 유감" 손절 예고
신혜선/사진=텐아시아 DB
신혜선/사진=텐아시아 DB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이 '철인왕후' 신혜선에게 번졌다. 광고 중인 제품의 불매 운동이 불거지면서 해당 브랜드 측이 '손절'을 선언했다.

25일 신혜선을 모델로 기용했던 마스크 업체 위머스트엠 측은 "'철인왕후'의 역사왜곡으로 인하여 모든 네티즌 분들께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대표이사로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위머스트엠은 "당사는 지금까지 '수익의 사회환원', '착한기업 착한기부'로 빈민과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와 장애우를 위한 기부, 법무부와 각 기관에 기부를 이어가 지금까지 200만 장 이상의 마스크를 사회에 기부한 '착한 기업'을 몸소 실천한 회사"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신혜선 마스크 모델'로 생산 중이던 1100만 장의 마스크는 보류하여 여러분의 의견을 검토한 후 생산 여부를 결정하는 등 의견 수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염려와 같이 동북공정이나 혐한 정서에 휘말리지 않은 기업"이라고 강조했다.

신혜선은 최근 논란이 불거졌던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의 전작인 tvN '철인왕후'의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철인왕후' 역시 혐한 작가의 원작을 드라마로 했다는 점, '조선왕조실록은 지라시' 등의 대사로 반중, 역사왜곡 논란 등을 일으킨 작품이다.
드라마 '철인왕후'의 신혜선 / 사진제공=tvN
드라마 '철인왕후'의 신혜선 / 사진제공=tvN
위머스트엠 측은 "신혜선 배우를 (모델로) 선정하는데 있어서 '철인왕후'에서 우리 민족의 정통성을 왜곡되는 부분을 심각하게 고려하지 못한 점은 회사 대표로서 거듭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당시 신혜선 씨의 굿네이버스 활동을 고려해 당사의 '착한기업' 정서와 부합돼 선정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국적인 차원에서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는 회의를 거쳐 방향을 정할 예정"이라며 "회사 방침이 확정되는데로 추후 2차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하면서 신혜선의 모델 철회까지 고려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