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합작드라마 제작 시동
'철인왕후'의 각본을 맡은 박계옥 작가와 중국 콘텐츠 제작사 쟈핑픽처스가 집필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쟈핑픽처스 로고. / 사진제공=쟈핑픽처스
'철인왕후'의 각본을 맡은 박계옥 작가와 중국 콘텐츠 제작사 쟈핑픽처스가 집필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쟈핑픽처스 로고. / 사진제공=쟈핑픽처스


중국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우쟈핑 대표. 이하 쟈핑픽처스)가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을 체결, 한국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한다.

박계옥 작가는 최근 큰 사랑을 받은 드라마 '철인왕후'를 비롯해 '닥터프리즈너', '감격시대 : 투신의 탄생', '바보엄마' 등과 영화 '나두야 간다', '댄서의 순정', '천군' 등을 집필했다.

최근 박계옥 작가와 작품계약을 체결한 쟈핑픽처스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에 투자해 한중 콘텐츠의 물꼬를 텄다. 이번 한국 유명작가와의 직접 계약을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 내 방영을 준비 중에 있다.

쟈핑픽처스의 한국법인인 쟈핑코리아 안은주 이사는 "쟈핑픽처스는 현재 박계옥 작가 외 한국 유명 드라마 작가들과도 집필 계약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중 4~5편의 드라마 제작에 투자할 계획으로 향후 국내 방송사, 대형 OTT 및 제작사와 프로듀싱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