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키, SNS 통해 강경 대응 경고문 게재
"명예훼손 발생, 게시 중단 요청했다"
/사진=비키 인스타그램
/사진=비키 인스타그램


그룹 달샤벳 출신 배우 비키가 SNS 게시물을 악의적으로 무단 사용한 누리꾼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비키는 1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강경 대응 경고문을 게재했다.

공개된 게시물에 따르면 비키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센트로 측은 "최근 비키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게시물을 동의 없이 캡처하고, 이를 왜곡하여 커뮤니티에 게시함으로써 비키에 대한 명예훼손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 게시물에 대한 게시 중단을 요청했고, 향후 이와 같은 게시물이 계속적으로 유포되는 경우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에 대한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현존하는 모든 법률상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경고한 바 있다"고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한 "비키의 SNS 게시물을 동의 없이 사용하고 사실을 왜곡하여 명예훼손 등 불법행위를 할 경우에는 정보통신망법위반 등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현존하는 모든 법률상 조치를 할 예정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재차 알렸다.

한편 비키는 2011년 그룹 달샤벳으로 데뷔했으나, 이듬해 탈퇴했다. 이후 2013년 JTBC '뉴스9'의 기상캐스터로 발탁됐다. 현재 KBS1 드라마 '반짝반짝 작은 별', 영화 '바리새인'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비키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최근 달샤벳 비키의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게시물을 동의 없이 캡쳐하고 이를 왜곡하여 인스티즈(instiz)에 게시함으로써 비키에 대한 명예훼손이 발생하였습니다.

법무법인 센트로는 비키의 법률대리인으로서 위 게시물에 대한 게시중단을 요청하였고, 향후 이와 같은 게시물이 계속적으로 유포되는 경우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에 대한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현존하는 모든 법률상 조치를 취할 예정임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비키의 SNS 게시물을 동의 없이 사용하고 사실을 왜곡하여 명예훼손 등 불법행위를 할 경우에는 정보통신망법위반 등 형사고소 및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현존하는 모든 법률상 조치를 할 예정임을 엄중히 경고합니다.

2021. 3. 10.

비키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센트로
대표변호사 김향훈
담당변호사 고형석
담당변호사 주상은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