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학교폭로 글 등장하자
"나도 당했다" 우후죽순 폭로 이어져
물리적인 폭력에 성폭행 의혹까지

키이스트 "의견 청취할 것"
지수/사진=키이스트
지수/사진=키이스트


배우 지수와 관련한 충격적인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속사 키이스트가 '경청' 의사를 밝혔다.

키이스트는 3일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면서 메일을 통해 공개적으로 제보를 받겠다는 뜻을 밝혔다.

키이스트 측은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며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지수의 학폭 의혹은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 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면서 불거졌다. 자신을 지수와 중학교 동문이라고 소개한 글 작성자는 졸업증명서, 졸업앨범 사진 등을 인증하며 지수에게 학교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지수는 지금은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적었다.



작성자의 글에 '나도 당했다', '지수가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걸 목격했다'는 동창으로 추정되는 이들의 댓글이 연이어 등장했다.

또한 몇몇 글에는 지수가 미성년자 시절 '범죄' 행위를 했다는 폭로도 담겨 있어 충격을 더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티즌 A 씨는 "지수 서라벌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성폭행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남자애들한테 자X 시키고, 그 사람 얼굴에다 XX까지 했던 미친X입니다"라며 "나중에 법적대응 가게된다면, 그 친구랑 통화하면서 녹음한 자료도 있다"고 댓글을 달았다.

네티즌 B 씨는 "2010년 홍대 클럽 죽돌이처럼 매주 목금토 발이 닳도록 드나들었던 김지수"라며 "공식 클럽에서 포토그래퍼한테 찍힌 사진만 오조오억개. 자기가 먼저 '번따'하고, 저 그때 자취 중이었는데 집에 놀러와도 되냐고 엄청 플러팅했던 기억. 그런데 알고 보니 여자친구 있더라구요?"라고 저격했다.

지수는 1993년생으로 2010년엔 고등학교 2학년인 미성년자였다. 신분증을 위조해 클럽을 출입했다는 것.

또 다른 네티즌 C 씨도 "이 친구(지수) 20대 초반에 나 주말하던 술집에 친구들이랑 완전 죽돌이였음"이라며 "친구들도 다 양아치고 머리색에 옷에 피어싱에 걍 딱봐도 까진 애들인데 헌팅 여자 무조건 끼고 놀고"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처음 연기했을 때도 '어 쟤 우리동네 양아치였는데' 했었는데. 원나잇에 모르는여자들이랑 스킨쉽에 어마어마함"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지수는 현재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주인공으로 출연 중이다. 반사전제작으로 방영을 시작한 '달이 뜨는 강'은 20부작 중 18회까지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 현재 19, 20회를 촬영 중이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 rpt@keyeast.co.kr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