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 제기
팬 카페 통해 직접 부인
소속사 측 "강경 대응할 것"
폭로자 "억측+비난 자제해 달라"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텐아시아DB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 /텐아시아DB


그룹 (여자)아이들의 수진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직접 부인한 이후 소속사에서 최초 폭로자와 연락을 취했다.

23일 한 커뮤니티에는 '인스타 댓글 학폭 폭로자입니다. 소속사 측과의 연락'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는 수진의 학폭을 처음으로 폭로한 작성자 A씨가 올린 글이다.

A씨는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줬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는 분들이 접촉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됐다. 피해자와 만나고 싶다고 하면서 가해자는 직접 나오나?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겠나?"라며 "정말 사실관계 확인을 하고 싶었으면 당사자들이 만나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정작 가해자 없는 자리에 내가 피해자를 데리고 가서 대리인을 만나야 할 이유가 있을까?"라고 밝혔다.
수진. /텐아시아DB
수진. /텐아시아DB
또한 "만나봤자 가해자는 나오지도 않고, 법무팀에서 나오는데 무슨 오해고 나발이고 주장을 맞추겠나"라며 "인정을 받던 사과를 받든 가해자 측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긍정적으로 생각해봤고, 어차피 양측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면할 수 없다면 글을 직접 게시한 내가 변호사를 대동해 만나는 쪽으로 이야기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억측과 비난의 글은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에게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이며 자신을 향한 선 넘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해당 DM에는 작성자에게 공격을 퍼붓는 수진 팬들의 글이 담겨 있다.

앞서 A씨는 한 커뮤니티를 통해 과거 동생이 수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소속사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학폭 의혹이 거세지자, 수진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이를 부인했다. 그는 "나는 단 한 번도 그 친구에게 폭행을 가한 적이 없고, 오토바이를 탄 적도 없으며,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 문자를 보낸 적도 없다.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현재 최초 폭로자와 소속사 측이 만남 성사를 앞두고 의논 중인 가운데, 수진의 학폭 의혹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주목된다.
다음은 수진의 학폭을 최초로 폭로한 작성자 글 전문이다.
저는 직장인이라, 어제도 퇴근하고 네시간 반을 꼬박 앉아서야
겨우 12시 전에 입장글에 대한 의견도 정리해서 드렸고,

새벽내내 댓글을 확인하느라 어제 오늘 일상생활을 매우 힘들게 보내고 있습니다.
이게 정말 말한마디 꼬투리가 잡히니까 일파만파 물고 물어지는데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 하지도 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습니다. 어제 오후 2시죠.

제가 만남을 거절했던 것은 아래와 같은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시는 분들이 접촉하게 해야 하는지 참 이해가 안됐습니다.
피해자와 만나고 싶다고는 하면서 가해자는 또 직접 나오나요??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가해자와 직접 대면하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을까요??
정말 사실 관계 확인을 하고 싶었으면 당사자들이 만나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정작 가해자는 없는
그 자리에 제가 피해자를 데리고 가해자측 대리인들과 만나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대부분 만나지도 않으면 뭐가 해결되냐는 둥 악의가 보인다는 둥 대단히 친절한 참견 해 주신 분들은
서로 기억이 다르고 대화로 인정여부를 풀어나가라 대충 이런 이야기 였는데
만나봤자 가해자는 나오지도 않고 법무팀에서 나오는데 무슨 오해고 나발이고 주장을 맞추나요.

어쨌거나, 그 와중에 일부 친철한 분들께서 해주신 소중한 조언들을 하나하나 다 읽었습니다.
인정을 받던 사과를 받던 가해자 측 관계자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긍정적으로 생각해보았고
어짜피 양측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면 할수없다면 글을 직접 게시한 제가 변호사님을 대동하여 만나는 쪽으로 이야기 나눴습니다.

억측과 비난의 글은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에게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