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러들 향한 일침
"서로 자기 인생 삽시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악플러들에게 분노했다.

하리수는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1991년 꿈 많고 순진했던 나는 연예인과 여자로서의 삶을 시작했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포기하고 싶던 고비가 여러 번 찾아왔지만, 엄마라는 소중한 존재가 곁에 있었기에 버틸 수 있었다"며 "2001년 하리수로 세상에 알려지고 흘린 눈물과 혼자 참은 일들은 이야기하기도 전부 구차할 정도다. 이제는 그 상처도 곪고 곪아 무뎌지고 더 이상 아무렇지 않을 거 같으면서도 그렇지 않은가 보다"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지금껏 태어난 성보다 여자로서 살아온 날이 많음에도 나의 성별을 설문하고 '인정을 하네 마네'하는데, 솔직히 말하면 당신들은 내가 모르는 사람이라 관심없다"면서 "날 아끼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챙겨도 너무 바쁜데, 내 인생에 전혀 도움도 안 되는 한낱 악플러들에게 관심이 있겠냐"고 강조했다.

이어 "나 싫으면 그냥 관심 끊고 당신들의 인생을 살아라. 자꾸 싫은 사람을 검색하고 알려 하고 왜 스토커 행동을 하나?"라면서 "제발 부탁인데 2021년부터는 그냥 우리 서로 자기 인생을 살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리수는 최근 MBN 예능 '트롯파이터' 설 특집에 출연했다.
다음은 하리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1991년 꿈 많고 순진하던 나는 연예인이 되고 싶다는 연예인으로써의 삶과 여자가 되고 싶다라는 삶을 동시에 시작..

정말 힘들 거라 걸 각오한 삶이었는데도 포기하고 싶던 고비가 여러 번 찾아왔지만 엄마라는 너무도 소중한 존재가 곁에 있었기에 견디고 버텨 낼 수 있었습니다!

2001년 하리수로 세상에 알려지고 흘린 눈물과 혼자 참아온 일들은 이야기하기도 전부 구차할 정도네요.

이제는 그 상처도 곪고 곪아 무뎌지고 더 이상 아무렇지 않을 거 같으면서도 그렇지 않은가 봐요.

지금껏 태어난 성보다 여자로서 살아온 날이 많음에도 하리수가 남자다 여자다로 설문을 하고 인정을 하네 마네 하는데 난 솔직히 말하면 당신들이 아침에 일어나 밥을 먹든 말든 저녁에 집에서 잠을 자든 말든 남자든 여자든 내가 모르는 사람인데 관심 없어요!

내가 좋아하고 사랑하고 날 아끼고 좋아하는 사람들만 챙겨도 너무 바쁘고 시간 없고 행복한데 내 인생에 전혀 도움도 안 되는 한낱 언플러들 악플러들 게다가 살면서 마주칠 일이 있을지도 만무한 다른 사람의 인생은 조금도 배려할 줄 모르는 못된 인성의 당신들이 나라고 관심이 있겠어요?

내가 당신들을 모르듯이 나 싫으면 그냥 관심 끊고 당신들의 인생을 살아가세요.

강한 부정은 긍정도 아니고 싫다고 하면서 왜 찾아다니며 자꾸 싫은 사람을 검색하고 나에 대해서 알려 하고 왜 스토커 행동을 하는 건지? 제발 부탁인데 2021년부터는 그냥 우리 서로 자기 인생을 삽시다.

내 인생 살고 주변 좋아하는 사람만 챙겨도 너무 시간이 모자라. 진짜 할일없는 사람들인가? 혹시 진짜 친구나 주변에서 좋아해 주는 사람이 없나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