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오는 28일 새 미니앨범 발매
"신곡 '살모사' 같은 매력"
연인 던 향한 애정 드러내기도
"던과 함께할 때 제일 행복"
현아 /사진=더블유코리아 유튜브 화면 캡처
현아 /사진=더블유코리아 유튜브 화면 캡처


가수 현아가 연인 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블유 코리아 측은 26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아와 함께 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영상에서 현아는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먼저 그는 "나를 처음보는 사람들은 무섭다라고 말하지만 사실 나는 귀엽다"며 "어렸을 때부터 활동해서 그런지 나를 처음 보는 많은 분들은 조금 어려워하는 것 같다. 막상 친해지거나 나를 아는 팬분들은 현아는 귀엽다고 얘기해주더라"고 말했다.

현아는 자신을 '알 수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나도 내 자신을 잘 모르겠다"고 말문을 연 그는 "매번 새로운 걸 하길 좋아하고, 새로운 음악 듣는 것도 좋아하고, 새로운 걸 하면서 많은 분들에게 공유해드리고 같이 함께 하는 걸 좋아한다. 싫다, 좋다가 확실할 때도 있지만 일하는 데 있어서는 많이 열려있는 편이다"고 밝혔다.

현아는 오는 28일 새 미니앨범 '암 낫 쿨(I'm Not Cool)'을 발매한다. 당초 계획으로는 지난해 컴백했어야 하지만, 건강 상의 이유로 올해 팬들 앞에 선다. 현아는 "나는 '무대 서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원래는 '굿 걸'이라는 곡으로 컴백하려 했는데 체력적으로 많이 활동할 수 없는 컨디션이어서 운동도 열심히 하고, 영양제도 잘 챙겨먹었고, 현재도 관리를 잘 하고 있다"며 "일단은 무대를 못 선다는 자체가 미쳐버릴 것 같더라. 그래서 나는 '정말 무대를 좋아한다'라는 생각을 작년 말에 부쩍 했었던 것 같다. 앨범 준비하면서도 드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현아 /사진=더블유코리아 유튜브 화면 캡처
현아 /사진=더블유코리아 유튜브 화면 캡처
연인인 던에 대해서도 가감없이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던의 작업하는 모습을 좋아한다"면서 "매번 연인이지만 또 라이벌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던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거나 세상에 아직 알려지지 않은 음악들을 들었을 때 새로운 자극이 된다. 괜히 막 레슨 받으러, 연습하러 가야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라떼 누나'가 되기 싫은 느낌이다. 내가 연상이다 보니 '라떼는 말이야' 이런 말을 최대한 하지 않으려고 한다. 서로 자극제가 되어서 던의 일하는 모습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현아는 "던과 5kg 이상까지 쪄봤다"면서 "둘 다 식욕이 없다. 난 조금 더 식탐이 있는 편이라 잘 먹는데 던은 하루를 먹고 며칠을 안 먹어도 될 정도로 특이하다. 무 식욕이다. 내가 하도 '먹자'고 해서 둘 다 공평하게 살이 많이 쪘던 것 같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살이 오른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던과 함께할 때가 제일 행복하다. 이유 없이 존재 자체가 저한테는 행복이다"라며 던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그라든다"면서도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신곡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현아는 신곡을 '살모사'에 비유하며 "가사에도 나오긴 하는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나 정말 독하다', '독한 사람이구나'라는 걸 많이 느꼈다"고 했다. "나보다 더 독한 건 없어, Like 살모사"라고 외친 현아는 "살모사 같은 매력으로 많은 분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퍼포먼스가 굉장히 매력적이라 뱀 같다는 느낌도 받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끝으로 "과거의 나는 계속 발전했고, 지금의 나는 노력한다"며 "올해 첫 달부터 많은 분들한테 무대로 인사를 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