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주연 신작 2월 잇따라 공개
5일 베일 벗는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tvN '빈센조'도 20일 첫 방송
배우 송중기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제공
배우 송중기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제공


드라마에 영화까지 배우 송중기 주연의 신작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송중기는 오는 2월 tvN 드라마 '빈센조'와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공개를 앞두고 있다. 다양한 송중기의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일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의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법으로는 절대 징벌할 수 없는 변종 빌런들에 맞선 다크 히어로들의 지독하고 화끈한 정의구현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
'빈센조' 1차 티저 공개 /사진=tvN 제공
'빈센조' 1차 티저 공개 /사진=tvN 제공
공개된 티저에는 냉혹한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 까사노로 파격 변신한 송중기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송중기는 어둠에 가려진 실루엣과 나지막한 경고의 목소리로 강렬하게 등장했다. 우월한 슈트핏, 달콤한 비주얼과 달리 서늘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송중기의 모습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송중기의 안방극장 복귀는 2019년 '아스달 연대기' 이후 약 2년 만이다. '빈센조'를 통해 송중기는 역대급 연기 변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빈센조는 냉철한 전략가이자 상대를 휘어잡는 탁월한 협상 능력을 지닌 마피아 콘실리에리(조직의 고문, 최측근)로, 송중기가 어떤 모습으로 캐릭터를 소화해낼지가 관전 포인트다.

'빈센조'는 '철인왕후' 후속으로 오는 2월 20일 첫 방송된다.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사진=해당 포스터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사진=해당 포스터
또 다른 송중기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것은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승리호'는 압도적인 스케일을 예고했다. 유수의 VFX 전문가들이 모여 만들어낸 우주 비주얼이 화면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총 2500여 컷 중 2000여 컷 이상이 VFX 작업으로 완성됐으며, 이를 위해 국내 최초로 8개 VFX 업체와 1000여 명의 대규모 인원이 투입됐다.

화려한 출연진도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송중기는 우연히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큰돈을 벌 잔머리를 굴리는 조종사 태호로 분한다. 그는 '승리호'에서 속물 같지만 아픔이 있고, 못됐지만 따뜻하며, 허술하지만 천재적인 실력을 갖춘 캐릭터를 연기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의 케미스트리에도 기대가 쏠린다.

돈 되는 쓰레기를 차지하기 위해 드넓은 우주를 시원하게 활강하고, 작살을 날리며, 필사적인 전투를 치르는 '승리호'의 박진감 넘치는 액션에도 궁금증이 모아진다. '승리호'는 오는 2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