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테이
과거 신천지발 코로나 사태 때
해당 종교 명단에 이름 포함 '분노'
테이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쳐
테이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쳐


가수 테이가 신천지 신도라는 루머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테이는 신천지 때문에 햄버거 가게 2호점을 오픈하지 못할 뻔 했다고 털어놨다.

테이는 "다른 스캔들이 아니고 코로나19 관련 스캔들이었다. 한 종교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안좋은 영향을 끼쳤다"며 신천지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그들이 모임하는 지역이 하필이면 저희가 오픈하려는 가게 근처였다. 심지어 그 종교를 다니는 연예인 명단이 찌라시로 돌아다니더라. 저는 너무 화가났다. 아닌 걸 표현하려면 교주(이만희 총회장)를 욕하는 방법 밖에 없었다. 물론 1시간 후에 내렸다"고 설명했다.

테이는 그러면서 "명단을 보니 제가 한창 활동할 때 연예인 명단이 있었다. 확산이 될 때 거짓홍보물로 쓰인 것 같다. 왜 확인했냐면, 한분인데 두 사람인 것 처럼 이름을 썼더라. 당시 핫하게 활동했던 제시카와 고메즈라고 쓰여있더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테이는 요즘 학생들은 자신을 가수가 아닌 '햄버거 아저씨'로 알고있다며 고민을 전했다. 그는"사진 찍어 달라고 해서 가면 진짜 사진기만 주는 경우도 있다"며 웃픈 경험담을 전했다.

배우로도 활동 중인 테이는 "연기 시작한 지 10년이 됐다"며 드라마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 함께 출연했던 연기 고수 선배들이 당시 열정만 앞섰던 자신의 연기 선생님이 돼 줬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